PRESS ROOM

SAINT NEWS

NEWS 게시글의 상세 화면
Title 원병묵 신소재공학부 교수, “티라노사우루스는 조류" -수학 모델로 첫 입증
Writer SAINT Date 2016-01-26 Hit 830
 
“티라노사우루스는 조류”…수학 모델로 첫 입증
 
<앵커멘트>
 
공룡 중에서도 가장 무시무시한 포식자 티라노사우루스, 즉 티렉스는 통상 파충류에 가까운 것으로 알려져 있죠.

그런데 실제로는 조류에 더 가깝다는 이색적인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서병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4미터에 이르는 거대한 몸집과 날카로운 이빨.

자동차를 따라잡는 민첩함까지, 공룡 중 최상위 포식자인 티렉스는 공포의 대상입니다.

악어와 비슷한 생김새 때문에 파충류에 가까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터뷰> 류슬아(경기도 성남시) : "(티라노사우루스를 어떤 종이라고 생각하세요?) 새끼를 알로 낳으니까 파충류 아닌가요?" 

<인터뷰> 황인규(경기도 수원시) : "생김새나 피부가 악어 같은 파충류와 비슷하다고 생각해서..."

하지만 기존의 통념과는 다른 색다른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티렉스는 평균 28년을 살았습니다.

이 가운데 16년, 전체 생애 절반 이상인 60%가 청소년기였습니다.

티렉스는 이 기간 하루 2킬로그램씩 폭발적으로 몸집을 불려 포식자들의 위협을 피하고 생존율을 높였습니다.

이런 생존 전략과 짧은 노화 과정이 파충류보다는 타조나 매 등 몸집이 큰 조류에 더 가깝다는 겁니다. 

<인터뷰> 원병묵(성균관대 신소재공학부 교수) : "해부학적인 사실과 유사하게 통계적 분석 결과가 티라노사우루스가 조류와 가깝다는 사실을 입증할 수 있었습니다."

티렉스가 조류와 유사하다는 해부학 증거는 이미 있었지만, 통계학적 관점에서 설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실렸습니다.

KBS 뉴스 서병립입니다.

 

NEWS 게시판의 이전글 다음글
Preview 정호균 성균관대 교수, '칼 페르디난드 브라운상'
Next 엄숭호 교수연구팀 '뜨개질'로 핵산 구조체 디자인 방법 개발
목록
NATURAL SCIENCES CAMPUS : 2066,SEOBU-RO,JANGAN-GU,SUWON-SI, GYEONG GI-DO, KOREA
TEL: 82-31-299-4113~5 / FAX: 82-31-299-4119
COPYRIGHT ⓒ 2015 SUNGKYUNKWAN UNIVERSITY ALL RIGHTS RESERVED
 
.